하루 만에 “내 책임이다”…어제의 한동훈은 “내 책임 아니다”

  • 1 수원FC리그우승 3,049,544 P
  • 2 전북현대★10 2,853,250 P
  • 3 karim 2,843,000 P
  • 4 참이슬 2,642,350 P
  • 5 아이엠 1,024,700 P
  • 6 챔스리그출격 1,006,700 P
  • 7 딱따구리 950,300 P
  • 8 새알 948,900 P
  • 9 치어맨 846,500 P
  • 10 형한테 808,300 P

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
제목 : 하루 만에 “내 책임이다”…어제의 한동훈은 “내 책임 아니다”
댓글 0 조회   29 추천 0 비추천 0

작성자 : 전북현대★10
게시글 보기

국민의힘의 4·10 총선 선거운동 ‘원톱’인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국정 실패의 책임을 두고 하루만에 말이 바뀌었다. 한 위원장은 지난 1일 “정부가 부족하지만 그 책임이 저한테 있는 건 아니지 않나”라고 말했지만, 2일에는 “모든 잘못과 책임은 저에게 있다”고 했다. 한 위원장의 호소는 결국 ‘한동훈을 믿고 국민의힘을 찍어달라’는 것이지만, 국민의힘에 불리한 여론조사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선거 사령탑의 메시지가 방향을 잃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. 

전북현대★10님의 최신 글
자유게시판
제목
  • 출석
    3 9시간전
  • 연 날리기
    8 11시간전
  • 뜻밖의 슬라이딩
    8 11시간전
  • 혼란한 병아리
    8 11시간전
  • 대륙의 흔한 도로
    8 11시간전
  • 반복작업
    8 11시간전
  • 출석
    8 12시간전